스포츠게시판

호날두, 맨더비 '0분'에...전설의 경고 "무례해, 최악의 상황 올 것"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설 로이 킨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벤치를 지킨 것에 경고장을 날렸다.

맨유는 지난 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와 9라운드 경기에서 3-6으로 대패했다.

전반에만 4골을 허용했다. ‘맨체스터 더비’라는 지역 라이벌 타이틀이 무색할 정도였다. 여기에 엘링 홀란드와 필 포든에게 나란히 해트트릭을 내줬다.

말그대로 붕괴였다. 3골을 넣으며 만회하려 했지만, 경기 내용이나 결과 등 모든 면에서 맨시티에 뒤졌다.

호날두는 벤치를 지켰다. 출전 시간은 0분이었다. 에릭 텐 하흐 맨유 감독은 “그의 경력을 존중하기 위해 출전시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맨유 전설 로이 킨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맨유는 호날두에게 무례한 행동을 했다. 감독의 생각, 다 좋다.하지만 그를 벤치에 붙잡아두는 건 위대한 선수 중 한 명인 호날두에게 무례한 행동일뿐이다. 기회가 있을 때 놓아줬어야 했다”며 “벤치를 계속 지킨다면 최악의 상황이 올 수도 있다. 최고의 선수들은 매 경기 뛰고 싶어 한다. 호날두는 맨더비를 벤치에서 보내기 위해 맨유로 돌아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 종료 후 텐 하흐 감독은 “믿음이 부족했다. 우리는 확신이 없었다”며 “볼을 점유할 때 도전하는 모습조차 없었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지금 긍정적인 생각을 할 수는 없다. 우리는 팬들을 실망시켰고, 낙담한 상태다“며 “하나의 과정이고, 하나의 경기다. 나는 팀의 태도부터 바꾸고 싶다. 후반전에 분명 자극이 있었다. 용감하게 임했고 3골을 넣었다. 실수로부터 배운 날이다”고 이야기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42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