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세 번째 해트트릭' 홀란, EPL서 유효슛 70% 득점으로…'역시 괴물'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맨체스터시티의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22·노르웨이)은 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경기에서 해트트릭(3골) 활약을 펼치며 팀의 6-3 대승을 이끌었다. 그는 전반 34분 머리로 선제골을 넣은 데 이어 전반 37분과 후반 19분 왼발로 맨유 골문을 저격했다.

홀란은 올 시즌 EPL 8경기를 뛰며 해트트릭만 세 차례나 기록했다. 현재까지 14골을 기록하며 득점 단독 선두를 굳건히하고 있다. 2위 해리 케인(토트넘·7골)과 두 배 차이.

그야말로 차원이 다른 골 결정력이다. 자연스럽게 수치로도 드러난다. 그는 경기당 1.75골을 기록 중이다. 머리로 3골, 왼발로 9골, 오른발로 2골을 각각 해냈다. 페널티킥 득점은 1골이다.

EPL 스탯에 따르면 홀란은 8경기에서 총 33개의 슛을 시도했다. 그중 골문을 향한 유효 슛은 20개다. 슛 대비 유효 슛 비율이 61%다. 유효 슛 20개 중 무려 14개가 득점으로 연결, 유효 슛 대비 득점 비율은 70%다.

홀란은 올 시즌 어시스트도 3개를 기록할 정도로 자신에 대한 상대 견제 역시 훌륭하게 역이용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와 독일 도르트문트를 거치며 일찌감치 대형 공격수로 주목받은 홀란은 세계 최고의 리그인 EPL에 입성한 뒤에도 적응기 없이 ‘괴물 본색’을 뽐내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42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