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차별 반대' 무지개색 주장완장, 월드컵서 못 본다? 카타르 의식한 FIFA가 반대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FIFA는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무지개색 주장완장을 착용하지 못하도록 금지할 수도 있다.

이유는 개최국인 카타르가 공식적으로 동성애를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슬람 국가인 카타르에서는 동성애가 발각될 경우 최소 1년에서 10년까지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월드컵 기간에도 혼외 정사, 혹은 동성애를 시도할 경우 처벌받을 수 있다는 보도가 외신을 통해 알려지기도 했다.

차별 금지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주장완장은 ‘one love(하나의 사랑)’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숫자 1이 들어가고 하트 모양을 하고 있다. 네덜란드가 처음으로 이 완장을 착용했고, 이번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에서 잉글랜드, 웨일스, 독일, 프랑스 등 복수 국가 캡틴들이 착용하고 있다. UEFA는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여기서 의미하는 차별은 동성애뿐 아니라 인종, 성별, 계급 등을 모두 포함한다. 단순히 동성애를 지지하는 게 아니라 세상의 모든 차별에 반대하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문제로 대두됐던 경기장 건설 노동자 차별 이슈도 당연히 포함된다. 잉글랜드축구협회는 카타르월드컵 기간 동안 알 와크라의 베이스캠프로 이주 노동자들을 초대해 격려할 예정이기도 하다.

월드컵을 앞두고 총 10개 나라 주장이 차별 금지 캠페인 차원에서 무지개색 주장완장을 찾용할 계획이었지만 카타르를 의식한 FIFA로 인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33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