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전설 말디니 좌절시킨 슈퍼 수비…김민재, AC밀란 상대로도 '벽 모드'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김민재의 활약 속 나폴리는 리그 3연승을 거두며 5승2무 승점 17을 기록, 선두를 달렸다. 나폴리는 아탈란타와 승점이 같지만 득실차에서 앞서 1위에 올라 있다.

김민재는 이탈리아 전통의 강호 AC밀란을 상대로도 탄탄한 수비 능력을 과시했다. 선발로 나선 스트라이커 올리비에 지루와 치열한 싸움을 벌였고, 실수 없이 자신의 몫을 해냈다. 나폴리가 1실점을 기록하긴 했지만 김민재의 잘못은 아니었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나폴리에서 가장 높은 평점 7.4를 부여했다. 김민재는 태클 3회, 클리어런스 11회, 슛 블록 4회 등 수비의 모든 지표에서 월등한 기록을 남겼다.

특히 경기 종료 직전 장면이 백미였다. 후반 추가시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브라힘 디아즈가 정확한 헤더로 연결했는데 김민재가 타이트한 마크를 시도했고, 감각적으로 발을 올려 슛을 막아냈다.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갈 만한 슛이었지만 김민재의 철벽 수비에 막혔다. 주심은 그대로 경기 종료를 선언했다.

김민재는 수비 성공 후 포효했고, 골키퍼 알렉스 메렛은 김민재에게 격하게 달려가 격려했다.

흥미로운 장면이 하나 더 있었다. 경기 종료와 함께 현지 중계 카메라는 AC밀란의 전설인 파올로 말디니 단장을 클로즈업 했다. 김민재의 수비를 본 말디니는 머리를 감싸쥐며 좌절했다. 무승부까지 갈 수 있는 결정적 헤더를 막아낸 김민재가 말디니를 실망감에 빠뜨린 것이다.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김민재는 6경기에서 평균 7.46점의 평점을 기록하고 있다. 나폴리 모든 선수들 중 3위에 해당한다. K리그, 중국, 터키에서 그랬던 대로 1년 차에 괴물의 진가를 과시하는 모습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41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