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로테이션, 받아들여야"...콘테는 단호했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로테이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토트넘은 13일 포르투갈 리스본 주제 알 발라드에서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D조 조별리그 스포르팅 리스본과 2차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아직 마수걸이 골을 신고하지 못했다. 개막 7경기 연속 선발로 그라운드에 섰지만 지난 시즌 득점왕답지 않은 페이스다.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 선발에 변화를 줄 가능성에 대해 콘테 감독은 “야망을 가지고 무언가를 해내기 위해서는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 승리하기 위해서는 예전의 버릇을 고쳐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균형 유지를 원한다는 뜻이며 야망이 없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변화를 암시하는 답변을 내놨다.

로테이션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트넘의 올시즌 일정은 빡빡하다. 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FA컵과 리그컵 등 4개 대회를 병행해야 한다.

콘테 감독은 “모든 선수, 특히 전방에 있는 선수들은 로테이션을 받아들여야 한다. 우리에겐 선수 4명(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세브스키, 히샬리송)이 있다. 어떤 선수를 배제하는 건 나에게 어려운 일이지만, 팀과 선수들을 위해 최선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때로는 휴식을 취하는 것이 더 낫고, 교체로 잠깐만 뛰는 게 더 좋을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나는 선수들이 모든 경기에 뛰는 것이 익숙한 그 오래된 습관을 바꾸려 여기에 왔다. 빅 클럽은 탄탄한 스쿼드를 갖추고 있다. 우리가 그 길을 따라가기 시작했다. 중요한 선수 3명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고, 벤치에서도 팀을 도와줄 선수가 준비하고 있는 걸 알고 있다. 이런 선택권을 가지고 있는 건 좋은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13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