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투헬 경질 나비효과…감독+스태프까지 모조리 빼앗긴 브라이턴, 랄라나 임시 코치 투입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 142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첼시는 8일 브라이턴을 이끌던 그레이엄 포터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포터 감독을 보좌하던 빌리 레이드, 비존 함베르그, 브루노, 벤 로버츠, 카일 맥걸리 등 5인의 코치들도 모두 함께 첼시로 향한다.

첼시가 경질된 토마스 투헬 감독을 대신해 포터 감독을 영입하면서 브라이턴이 직격탄을 맞았다.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이미 개막한지 한 달여가 지났다. 6라운드가 지난 시점인데 브라이턴은 감독과 코칭스태프를 모두 잃었다. 졸지에 팀을 이끄는 리더가 증발한 셈이다.

급해진 브라이턴은 21세 이하 리저브 팀을 이끌던 앤드류 크로프츠 감독대행 체제로 전환했다. 새 사령탑을 구하기 전까지는 크로프츠 대행이 팀을 이끈다. 크로프츠 대행은 1984년생으로 웨일스 출신의 지도자다. 브라이턴에서 지난해 은퇴해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지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1군팀을 지도하게 됐다.

크로프츠 대행을 보좌할 코치는 현역 선수인 아담 랄라나로 결정됐다. 랄라나는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으로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이다. 1988년생으로 팀에서 정신적 지주 역할을 맡는다. 마침 랄라나는 종아리 근육을 다쳐 재활하고 있다. 당장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서 랄라나는 크로프츠 대행을 도와 지도자를 겸하게 됐다.

브라이턴은 개막 후 6경기에서 4승1무1패를 기록하며 4위에 올라 있다. 대행 체제에서 현재의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는 게 최대 숙제가 됐다.

한편 주말 열릴 계획이었던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경기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로 연기될 전망이다. 팀 정비가 필요한 브라이턴에게는 호재가 될 수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41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