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여름 이적시장의 승자는 에이전트…6855억원 벌었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국제축구연맹(FIFA)이 9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6월1일부터 9월1일까지 이어진 여름 이적시장에서 9717명의 선수들이 새 팀으로 이적했다. 2021년과 비교하면 16.2% 증가한 수치다.
이적시장을 통해 발생한 이적료는 50억 달러(약 6조9325억원)로 추산된다. 지난해에 비해 무려 29.7%나 시장 규모가 커졌다.

선수 이적료가 가장 많이 발생한 시기는 2018~2019년이었다. 2018년 5억2600만 달러였고, 2019년에는 5억8000만 달러로 최고치를 찍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축구 산업이 위축되면서 2020년 4억200만 달러, 지난해 3억8500만 달러로 급격하게 줄어들었다.

전 세계가 사실상 위드 코로나 시대로 접어들면서 산업 환경이 과거 수준으로 회복한 결과 올 여름 이적시장은 활기를 찾았다고 볼 수 있다.

발생한 총 이적료 중 선수 에이전트 수수료로 들어간 돈은 4억9440만 달러(약 6855억원)로 추정된다. 전체 이적료의 9.9%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2012년까지만 해도 이적 수수료는 6.1%에 불과했지만 10년 만에 3.8%가 증가해 전체 규모의 10%정도를 차지하는 수준으로 성장했다.

여자 선수의 이적도 과거에 비해 활발하게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올여름에 새 팀을 찾은 전 세계 여자 선수는 684명으로 지난해(598명)보다 14.4% 늘어났다. 2018년 265명에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여자 축구 시장도 점점 커진다는 뜻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46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