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확실한 세대교체…홀란은 음바페를, 음바페는 메시를 넘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홀란과 음바페는 7일(한국시간) 열린 2022~202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새 역사를 썼다.

홀란은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세비야와 G조 경기에서 2골을 터뜨리며 맨체스터 시티의 4-0 대승을 견인했다.

2골을 넣은 홀란은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25골을 터뜨린 선수로 등극했다. 홀란은 22세 47일로 기존 최연소 기록 보유자인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맹 22세 80일)를 뛰어넘었다. 더불어 홀란은 챔피언스리그에서 최초로 20경기에서 25골에 도달한 선수가 됐다. 홀란은 잘츠부르크에서 챔피언스리그 6경기에 출전해 8골을 넣었고,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13경기에 나서 15골을 기록했다. 최고의 선수들이 모여 싸우는 챔피언스리그에서 경기당 1골 이상 터뜨려 불과 22세의 나이에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음바페도 새 기록을 달성했다. 음바페는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H조 경기에서 홀로 2골을 책임지며 파리생제르맹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음바페는 챔피언스리그 통산 가장 어린 나이에 35골을 넣은 선수로 기록됐다. 음바페는 이날 현재 23세 260일에 불과하다. 기존 최연소 기록 보유자는 같은 팀 선배인 리오넬 메시로 23세 308일에 35골을 넣었다. 음바페는 메시의 기록을 48일 단축하고 새 기록을 썼다. 음바페는 10대였던 2016~2017시즌 AS모나코에서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첫 시즌에만 6골을 넣었고, 2017년 PSG로 이적한 후 지난 시즌까지 27골을 기록했다. 리그에서도 잘하지만 챔피언스리그에서도 톱 레벨의 결정력을 과시하고 있다.

두 선수는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양분했던 세계 최고 공격수 자리를 스스로 차지하고 있다. 메시는 여전히 위협적이지만 호날두는 이번시즌 페이스가 급격히 떨어졌다. 이제 홀란과 음바페가 세계 최고의 공격수들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시대가 됐다.

사례마다 다르긴 하지만 보통 축구선수의 전성기는 20대 중후반이라고 한다. 이들은 아직 어리고 젊다. 전성기에 접어들었다고 보기 어려운 나이다. 앞으로 홀란과 음바페가 어떤 기록을 쌓아갈지 예측할 수 없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41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