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홀란, 맨시티 첫 우승 한 풀어줄까?...유럽축구 '별들의 전쟁' 시작 [UCL 조별리그]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2022~2023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32강) 조별리그가 7일 새벽(한국시간) 시작돼 내년 중반까지 대장정에 들어가는 것이다. 손흥민(30)의 토트넘도 출격해 더욱 관심을 끈다.

이번 시즌엔 그 어느 때보다 우승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강 맨체스터 시티가 올여름 이적시장에서 영입한 대형골잡이 엘링 홀란(22)을 앞세워 첫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 지가 관심거리다. 축구 전문가들은 홀란이 맨시티의 챔피언스리그 우승 한을 풀어줄 마지막 퍼즐 조각으로 보고 있다.

맨시티는 스페인 라리가의 강호 세비야를 비롯해, 도르트문트, 코펜하겐과 함께 G조에 속해 있다. 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세비야와 조별리그 원정 1차전을 치른다. EPL 시즌 초반 백투백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6경기 10골로 절정의 골감각을 보여주고 있는 홀란이 원정에서 다시 골을 폭발시킬 있을 지 주목된다.

맨시티는 지난 2020~2021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라 절호의 첫 우승 기회를 잡았으나 첼시에 0-1로 져 준우승에 그친 한을 가지고 있다.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우승(14회) 기록을 보유중인 레알 마드리드는 셀틱과의 F조 원정으로 첫 경기를 시작한다. 레알은 셀틱을 비롯해 라이프치히, 샤흐타르 도네츠크와 같은 조에 속해 있어 16강 토너먼트 진출에는 크게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레알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카림 벤제마, 페데리코 발베르데, 호드리고, 루카 모드리치 등 지난 시즌 우승멤버들이 건재하다. 여기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떠난 카세미루 공백을 오렐리앙 추아메니가 잘 메워주고 있다. 토니 크루스 자리도 에두아르두 카마빙가가 꿰찼다. 이번 시즌 스페인 라리가에서 4연승으로 1위를 달리고 있을 정도로 전력이 탄탄하다.

레알은 지난 시즌 결승에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결승골로 리버풀을 1-0으로 잡고 우승한 바 있다.

이번 시즌 명가 재건을 노리는 FC바르셀로나는 조별리그부터 가시밭길이다. 바이에른 뮌헨, 인터밀란 등 독일 분데스리가와 이탈리아 세리에A 최강과 C조에 편성돼 있기 때문이다. 체코의 빅토리아 플첸도 같은 조다. 바르사는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5회 우승했다. 하지만 최근 우승한 것은 지난 2014~2015 시즌이다. 8시즌 만에 정상에 오를 수 있을 지 주목되는 이유다.

바르사는 8일 오전 4시 플첸과 홈에서 조별리그 1차전을 벌인다. 바르사는 ‘골머신’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삼바스타’ 하피냐, ‘도움왕’ 우스만 뎀벨레에다가 페드리, 안수 파티, 페란 토레스 등 초호화진용을 꾸리고 있어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기대를 부풀린다.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 등 환상의 3인방이 포진한 파리 생제르맹은 벤피카, 유벤투스, 마카이 하이파와 H조에 편성돼 있다. 지난 2019~2020 시즌 결승까지 올랐지만 바이에른 뮌헨에 0-1로 져 준우승에 그쳤다.

토트넘은 8일 오전 4시 마르세유와 D조 홈 1차전을 치른다. 토트넘은 마르세유를 비롯해, 스포르팅CP,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같은 조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18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