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위협적인 존재 될 것"...안토니 향한 텐 하흐의 확신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에릭 텐 하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이적생 안토니(22)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했다.

맨유는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날과 6라운드 경기서 3-1로 이겼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안토니였다. 전반 35분 역습 상황에서 마커스 래시포드의 패스를 받은 그는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왼발 슛으로 아스날 골문을 갈랐다. 드리블과 볼 터치, 허를 찌르는 백힐 패스 등 그라운드를 누빈 안토니는 맨유 데뷔전에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안토니는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이적료 8550만 파운드(약 1341억 원)로 맨유 유니폼을 입었다. 이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대신 안토니를 선발 명단에 올린 텐 하흐 감독의 승부수가 통한 셈이 됐다.

수장은 안토니의 잠재력을 높게 샀다. 경기 후 “그의 모든 잠재력을 볼 수 있던 경기였다”고 운을 뗀 텐 하흐 감독은 “우리는 그의 페이스와 드리블, 표정 등 오른쪽에서의 활약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기용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텐 하흐 감독은 “안토니는 EPL에서 위협적인 존재가 될 것이다. 우리는 그동안 오른쪽 윙어를 놓치고 있었다. 제이든 산초와 래시퍼드가 위치할 수도 있지만, 그들은 왼쪽을 더 선호한다. 도전이 될 것이지만 (안토니를) 계속 밀고 나가야 한다. 나는 매번 높은 기준을 세운다. 모두가 그것을 가져와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승부에 쐐기는 래시포드가 박았다. 후반 15분 사카에게 만회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21분과 30분 래시포드가 멀티골을 완성하면서 팀에 승리를 선사했다. 선두 아스널(승점 15)에 시즌 첫 패를 안긴 맨유는 개막 2연패를 4연승을 내달리면서 5위(승점 12) 도약에 성공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41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