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호날두 카세미루 후반 출격....맨유, 산초 결승골 "3연승이요"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시즌 초반 2연패를 당하며 위기에 봉착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살아났다. 1일(현지시간)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23분 터진 제이든 산초의 골로 1-0으로 승리한 것이다. 마커스 래시포드가 골을 도왔다.

맨유는 앞서 리버풀과의 홈 4라운드에서 2-1, 사우샘프턴과의 원정 5라운드에서 1-0으로 이긴 바 있다. 3승2패로 리그 5위에 자리했다. 레스터 시티는 1무4패로 리그 꼴찌로 추락했다.

에릭 텐 하흐 맨유 감독은 이날 마커스 래시포드를 원톱, 제이든 산초-브루노 페르난데스-앙토니 엘란가를 공격 2선,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스콧 맥토미니를 수비형 미드필더, 티렐 말라시아-리산드로 마르티네스-라파엘 바란-디오고 달롯을 포백, 다비드 데 헤아를 골키퍼에 배치하는 등 4-2-3-1 전술로 값진 승리를 일궈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후반 23분 산초, 레알 마드리드에서 이적한 카세미루가 후반 14분 앙토니 엘란가와 각각 교체투입됐다. 후반 42분에는 래시포드가 나오고 프레드가 들어갔다. 주장 해리 맥과이어는 나오지 못했다.

맨유는 이날 공점유율 46%로 레스터 시티에 밀렸고, 슈팅수는 9-10(유효 2-2)으로 뒤졌다. 데 헤아 골키퍼는 후반 상대의 위협적인 프리킥을 막아내는 등 2개의 세이브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지켰다.

경기 뒤 텐 하흐 감독은 “우리는 좋은 스쿼드를 필요하며, (선수) 숫자들이 필요했다. 아직 커버할 경기가 많다. 호날두와 카세미루가 더 적응하면, 우리는 더 나아질 것이다. 우리는 팀 뿐만 아니라 스쿼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18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