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노팅엄 이적 직후 올림피아코스로 임대…황의조, 황인범과 유로파리그 뛴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 143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노팅엄 포리스트는 26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황의조를 영입 및 임대 소식을 발표했다. 황의조는 이적 후 그리스의 올림피아코스로 임대돼 2022~2023시즌을 보내게 된다. 같은 날 올림피아코스도 트위터를 통해 황의조의 임대 영입을 알렸다.

프랑스 스포츠 전문 유력 매체 레퀴프에 따르면 노팅엄은 황의조와 3년 계약을 체결했고, 이적료는 400만 유로(약 53억원)다. 옵션으로 추가 100만 유로(약 13억원)를 지불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감바 오사카(일본)에서 프랑스 리그1의 지롱댕 보르도로 이적한 황의조는 두 시즌 연속 두 자릿수 골을 기록했다. 황의조는 스트라이커로서 유럽 무대에서 기량을 인정받은 반면 팀은 지난 시즌 강등됐다. 황의조는 리그1을 비롯한 유럽 복수 구단의 관심을 받았고, 여러 옵션 중에 노팅엄을 선택하게 됐다. 그가 바랐던 프리미어리그에서 당장 뛸 수는 없는 게 아쉽긴 하지만 일단 올림피아코스에서 뛰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 나간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황의조는 국가대표팀에서 호흡하는 미드필더 황인범과 함께한다. 황인범도 FC서울을 떠나 올림피아코스에 합류해 적응기를 보내고 있다. 두 선수는 한국 선수가 흔치 않은 그리스 무대에서 동반자 관계를 맺게 됐다.

한편 유로파리그 본선 조별리그 조 추첨 결과, 올림피아코스는 프라이부르크(독일)와 카라바흐(아제르바이잔), 낭트(프랑스)와 G조에 포함됐다. 프라이부르크는 대표팀 공격수 정우영(23)의 소속팀으로 유로파리그에서 한국인 선수 간 맞대결이 성사됐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41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