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언젠가 돌아올게요"…카세미루, 레알과 눈물의 작별인사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카세미루(30)가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었다. 맨유는 23일(한국시간) 카세미루와 2026년 6월까지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이적료는 7000만 파운드(약 1109억 원)로 알려졌다.

고별 기자회견에서 카세미루는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내가 가진 최고의 타이틀은 매일 아침 레알에 훈련하러 오는 것”이었다며 “언젠간 꼭 돌아오겠다”고 이야기했다.

카세미루는 2010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프로 무대에 발 디뎠다. 2013년부터는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고 프리메라리가(라리가) 3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5회 등 전성기를 누렸다. 세계 최정상급 수비형 미드필더로 평가받은 그는 브라질 국가대표로 2011년부터 63경기에 출전했다.

추억을 회상했다. 카세미루는 “루카 모드리치, 토니 크로스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많이 이겼고, 함께 호흡 맞추는 건 정말 즐거웠다”고 돌아보면서 “언젠가 돌아올 것이라 확신한다. 그들이 준 사랑을 모두 돌려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제는 맨유맨이다. 카세미루는 23일 리버풀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경기에 앞서 맨유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는 “맨유와 같은 빅클럽에서 성장하게 돼 흥분된다. 맨유와 EPL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할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며 “마드리드에서 아름다운 여정을 끝내고, 맨체스터에서 또 다른 여정을 시작한다. 경기에서 이겨, 트로피를 차지해 팬들이 자랑스러워하게 만들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맨유는 2-1로 리버풀을 꺾고 개막 첫 승을 신고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41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