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테일러 심판에게 VAR 요청했어야 했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지난 15일 토트넘 홋스퍼와 첼시FC전 VAR 담당이었던 마이크 딘이 자신의 실수를 시인했다.

토트넘과 첼시의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경기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특히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은 판정에 불만을 드러냄과 동시에 당시 주심이었던 앤서니 테일러 심판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상황은 이랬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극장 동점골로 간신히 패배를 면했다(2-2 무승부). 이 과정에서 토트넘 크리스티안 로메로는 첼시 수비수 마크 쿠쿠렐라의 머리채를 잡아당겼다. 하지만 테일러 주심도, VAR판독 심판도 아무 지적 없이 경기를 속개했다.

사실 투헬 감독의 불만은 전에도 있었다. 토트넘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첼시 카이 하베르츠를 향한 태클이 반칙으로 선언되지 않았다. 이에 선수와 코칭스태프 등이 거세게 항의했지만 소용없었다.

19일(한국시간)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당시 VAR 담당이었던 딘은 실수를 인정했다. 그는 “테일러 심판에게 모니터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어야 했다. 그렇게 했다면 토트넘은 레드카드를 받았을 것이고, 첼시의 프리킥, 해리 케인의 코너킥, 토마스 투첼 첼시 감독의 징징거림은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은 경기력이 엉망일 때 SNS를 통해 사과를 한다. 그러나 우리 심판, 보조원, VAR은 조용히 있는 것에 익숙해져 있다”곧 돌아봤다.

논란이 커지자 EPL은 주요 심판 판정을 검토하기 위해 새로운 독립 패널을 도입한다고 지난 16일 알렸다. 경기 중 심판 판정은 새로 도입된 독립 패널에 의해 면밀히 검토될 예정이며, 결과는 20개 구단 모두에게 전달된다. 패널은 3명의 전직 선수, EPL 대표, PGMOL(잉글랜드프로경기심판기구)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13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