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데뷔전 데뷔골' 황인범, 수장은 '엄지 척'..."팀에 큰 힘 돼"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사령탑의 특급 칭찬을 불러왔다. 데뷔 무대에서 데뷔골, 황인범(26)이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황인범은 19일(한국시간) 키프로스 리마솔 시리온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플레이오프 아폴론 리마솔(키프로스)과 1차전 원정경기에서 0-1로 뒤진 전반 29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날 황인범은 2선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66분간 그라운드를 누빈 황인범은 팀에 동점골을 안김과 동시에 적지에서 값진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올림피아코스는 UEL 본선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선제골을 내준 올림피아코스다. 전반 18분 리마솔이 골망을 갈랐지만 황인범이 나타났다. 11분 뒤인 전반 29분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땅볼 패스를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받아, 수비를 제친 뒤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공수를 가리지 않았다. 황인범은 중앙, 측면을 적극적으로 누비며 전진 패스를 공급하는 등 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임무를 완수한 뒤 후반 21분 교체아웃됐다. 수장은 이적생의 활약에 함박웃음 짓는다. 경기 후 카를로스 코르베란 감독은 “황인범의 존재가 팀에 큰 힘이 됐다. 골도 넣었지만, 동료들을 지원하고 팀의 균형을 잡았다. 전반적인 공헌이 컸다”고 칭찬했다.

교체된 상황에 대해서는 “심각한 부상을 당한 것은 아니었으면 한다. 한 달가량 경기를 뛰지 못했기에 근육에 통증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33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