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황희찬 이어 손흥민까지...첼시, 인종차별 행위 조사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은 18일(한국시간) “지난 14일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 리그 경기서 손흥민을 겨냥한 인종차별 행위가 발생했을 가능성을 인지, 첼시가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첼시전 경기 후반, 손흥민이 코너킥을 차러 이동할 때 일부 홈 팬들이 그를 향해 인종차별 행위를 했다고 덧붙였다.

어떤 행위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팬 커뮤니티 등 SNS상에서는 손흥민을 향해 눈을 옆으로 찢는 제스처를 취한 한 남성의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이 제스처는 동양인을 비하할 때 취하는 행동이다.

이번 한 번이 아니다. 손흥민은 그간 여러 차례 인종차별의 피해자가 됐다. 지난해 4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경기에서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과 경합하는 과정에서 반칙을 저질러 득점이 취소된 적이 있다. 이에 맨유 팬들은 SNS에서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적 발언을 쏟아냈고, 경찰은 12명에 대해 조사에 착수, 사과 편지를 쓰는 조치가 이뤄졌다.

2018년에도 있었다. 10월 웨스트햄과 카라바오컵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에게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웨스트햄 팬은 기소돼 184파운드(약 29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비단 손흥민에게만 그친 게 아니다. 최근 울버햄턴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 역시 인종차별을 당했다. 지난 1월 포르투갈 알가르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SC 파렌세(2부)와 친선 경기 도중 한 피렌세 팬으로부터 인종차별 욕설을 들었다. 이에 울버햄턴은 유럽축구연맹(UEFA)에 이 사건을 보고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황희찬 역시 SNS를 통해 “더 이상 제 동료들과 후배들, 이 세상 그 누구도 이런 일을 겪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그저 같은 인간이다. 성숙한 태도로 이 스포츠를 즐겨야 한다”고 성토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36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