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보엘리 첼시 구단주, 미래 자원 확실하게 잡는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17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는 보엘리가 25세 이하인 선수를 최대 7년 계약으로 묶는 미국식 계약 정책을 시행하려고 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 스포츠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정책이다. 전성기를 맞이한 젊은 선수들을 묶을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기도 하다. 현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현재 최대 5년으로 젊은 인재와 계약을 맺는 게 대다수지만 보엘리 체제의 첼시는 다른 방향으로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올 시즌 여름 이적시장에서 영입한 마크 쿠쿠렐라(24)다. 지난 8월 브라이턴에서 첼시 유니폼을 입은 그는 2028년까지인 6년 계약에 서명했다. 카니 추쿠에메카(18) 역시 6년 계약으로 아스톤 빌라에서 첼시로 새 둥지를 틀게 됐다.

이외에도 보엘리는 팀 내 젊은 선수들을 더 길게 묶길 원하고 있다. 매체는 “메이슨 마운트(23), 리스 제임스(22), 아르만도 브로야(20)와 같이 유스 출신인 선수들과 가능한 빠르게 계약을 연장하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보엘리는 지난 6월 첼시의 새 주인이 됐다. 부임 후 첼시에 대한 애정을 확실하게 드러내면서 팀의 방향 설정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팀의 미래를 신경을 곤두 세운 그는 핵심 선수들을 미래까지 확보함을 비롯해 장기적으로 구단 전체의 주급 체계와 체질 개선 등 여러 방면에서 팀에 힘을 싣고 있다.

미국 계약 체계를 흡수한 것 또한 보엘리의 이러한 미래 이적 가치를 유지하려는 욕구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08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