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데뷔전서 '굴욕패'...텐 하흐 "믿음 떨어졌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7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브라이턴 앤 호브 알비온과 개막 경기서 1-2로 패하는 굴욕을 맛봤다.

맨유가 홈구장에서 브라이턴에 패한 건 구단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주도권을 먼저 내줬다. 전반 30분 파스칼 그로스가 웰백의 크로스를 받아 선제골을 터뜨렸다. 추가골까지 순조롭게 진행됐다. 기세 올린 브라이턴은 전반 39분 역습 상황에서 솔리 마치의 슛을 골키퍼가 쳐냈지만, 세컨볼을 잡은 그로스가 2-0 멀티골을 완성했다.

맨유는 후반, 교체 명단에 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투입했다. 후반 22분 행운이 따랐다. 코너킥 상황에서 맞고 굴절된 공이 골문 앞으로 흘렀고, 맥알리스터의 수비 실수가 자책골로 이어졌다.

이후 추가골 없이 1-2 개막 홈 경기서 쓰라린 패배를 떠안은 에릭 텐 하흐 감독이다.

올 시즌 맨유의 명가 재건을 위해 선임된 텐 하흐 감독이지만 쉽지 않다. 프리시즌 3승 2무 1패의 준수한 성적에, 기대감을 높였지만 첫 경기부터 무너졌다.

경기 후 텐 하흐 감독은 “실수로부터 빠르게 배워야 한다”며 “우리가 더 잘했어야 했다. 오늘은 실망했다. 우리가 해결해야 할 부분이다”며 “모든 경기에서 이겨야 한다. 그것이 태도가 되어야 한다. 교훈을 얻고 앞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했다.

호날두의 교체 투입에 대해서는 “10일 동안 팀 훈련에 함께했다. 90분을 뛰기엔 너무 짧은 시간이라 선발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자신감’을 지적했다. 텐 하흐 감독은 “전반전 동안 믿음이 떨어졌다. 지난해 이후 서로 불신이 있다는 걸 이해하지만 필요하진 않다. 좋은 선수들이다. 믿음은 자기 자신에게서 나온다. 경기장에서 보여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41 / 1 페이지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