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게시판

상대 퇴장+PK유도+득점포까지…'슈퍼 손흥민' 북런던더비 지배했다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 12 조회
  • 1 댓글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상대 퇴장을 끌어내고, 페널티킥(PK)을 유도했다. 그리고 직접 득점포까지 해냈다. 손흥민(토트넘)이 최대 라이벌 아스널과 ‘북런던더비’를 지배하며 또 한 번 월드클래스의 위용을 뽐냈다. 특히 리그 21호 골로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와 격차를 1골 차이로 좁히면서 ‘꿈의 득점왕’을 향하게 됐다.

손흥민은 1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 선발 출격,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2분 쐐기포를 터뜨렸다. 공격 파트너 해리 케인이 문전에서 상대와 경합하던 중 공이 뒤로 흘렀는데, 손흥민이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 넣었다. 최근 3경기 연속 골이자 EPL 21호 골(시즌 22호 골). 그는 잔여 2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이집트 국가대표 살라와 득점왕을 두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게 됐다.

토트넘은 이날 3-0 대승하며 승점 65를 기록, 차기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에 매겨진 아스널(승점 66)과 승점 격차도 1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손흥민은 북런던더비의 ‘히어로’였다. 4위 싸움 분수령으로 불린 이날 경기 전반 팀이 리드를 잡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아스널은 손흥민을 활용한 토트넘의 역습을 고려해 높은 위치에서 타이트한 방어를 펼쳤다. 특히 롭 홀딩을 손흥민 마크맨으로 붙였다. 둘은 초반부터 충돌했다. 전반 10분 손흥민과 홀딩은 미드필더 왼쪽에서 볼 다툼을 벌이다가 넘어졌는데, 홀딩의 오른 허벅지가 손흥민 허리를 때렸다. 1분 뒤에도 둘은 볼을 다투다가 엉켜 넘어졌는데, 홀딩이 손흥민을 양손으로 잡아채 넘어뜨리기도 했다. 격분한 손흥민은 홀딩에게 달려들었다. 이때 케인이 만류했고 양 팀 선수가 달려와 저지했다. 손흥민은 주심에게 홀딩의 무리한 동작을 지적했다.

아스널은 최대 오름세인 손흥민의 동선을 저지하면서 평정심을 무너뜨리는 전략을 들고 나왔다. 하지만 손흥민은 기싸움에서 지지 않았다. 기어코 전반 21분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어냈다. 데얀 클루셉스키의 오른쪽 크로스 때 문전으로 달려들었는데, 세드릭 소아레스 팔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케인이 나섰고 침착하게 오른발로 감아 차 골문을 갈랐다. 이어 전반 32분 홀딩의 두 번째 옐로카드를 만들어냈다. 후방 긴 패스에 날아왔을 때 손흥민이 낙하 지점을 보고 뛰려고 했는 데, 홀딩의 팔꿈치가 그의 안면을 가격했다. 앞서 홀딩에게 경고를 꺼냈던 주심은 지체 없이 두 번째 옐로카드를 꺼냈다. 홀딩은 그대로 경기장을 떠났다.

그리고 토트넘은 홀딩이 나간 뒤 5분이 지난 전반 37분 케인이 헤딩 추가골을 터뜨리며 두 골 차로 달아났다. 토트넘 홈 팬은 열광했다.

아스널을 사실상 ‘KO’ 시킨 것도 손흥민이다. 그는 후반 2분 오른발 쐐기포를 터뜨리면서 날아올랐다. 지난 1일 레스터시티전과 8일 리버풀전에 이어 3경기 연속골. EPL 21호 골로 득점왕을 향해 착실하게 진격했다.

손흥민은 후반 17분 라이언 세세뇽이 왼쪽에서 내준 공을 문전에서 노마크 왼발 슛으로 연결했으나 빗맞으며 아쉽게 물러났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이틀 뒤 번리와 37라운드를 대비해 손흥민과 클루셉스키를 후반 27분 벤치로 불러들였다. 스티븐 베르바인, 루카스 모우라를 대신 투입했다. 체력 안배를 고려한 선택. 손흥민은 다소 아쉬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하지만 존재 가치는 단연 으뜸이었다. 손흥민이 북런던더비마저 집어 삼키면서 ‘두 마리 토끼(득점왕+리그 4위) 잡기’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관련자료

댓글 1

아자장야님의 댓글

우리흥~~~~~~~
전체 1,270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비상도메인

공지글


최근글


새댓글